뉴스레터

뉴스레터

최신소식

'사진 한장에 약 재고 검수 끝'…약사 개발 앱 눈길 N

No.469718
  • 작성자 약학대학 행정실
  • 등록일 : 2020.12.18 11:40
  • 조회수 : 610

"사진 한장에 약 재고 검수 끝"…약사 개발 앱 눈길

 

정흥준 기자(jhj@dailypharm.com)

 

박상언 약사, 메디스카운트 개발...알약 개수 확인·기록 기능
반품약·향정 재고 조사에 획기적..."약국 시스템 개선 목적"

 

반품약 개수 확인, 향정 재고 조사 등은 모든 약국이 주기적으로 해야 하는 반복적 업무 중 하나다.

단순 업무지만 약사가 수작업으로 해야 할 경우 정확성을 높이기 위해 부담해야 할 노동강도가 만만치 않다.

서울 영등포구에서 사랑약국을 운영중인 박상언 약사(35·영남대 약대)는 현장에서 겪은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알약 검수를 돕는 어플 ‘메디스카운트(Mediscount)’를 개발해 지난 10일 출시했다.

데일리팜은 박상언 약사(메딜리티 대표)를 직접 만나 앱 개발 이유와 과정, 향후 계획까지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었다. 

 

 

 

시작은 직접 느꼈던 알약 검수의 불편함 때문이었다. 박 약사는 검수과정에서 활용할만한 앱을 찾았고, 정확도가 떨어지는 시중의 앱들로는 만족할 수 없었다.

결국 직접 만들어보자는 생각으로 파이썬과 머신러닝, 딥러닝 등을 3년 넘게 배웠고, 이후 프로그래머를 만나면서 ‘메디스카운트’ 개발에 속도를 낼 수 있었다.

"저도 10년차 약사인데요. ATC, 바코드스캐너 등은 갖춰져 있는데 약을 세는 일에 대해선 솔루션이 없다는 생각이었어요. 앱스토어를 찾아 시중 앱을 써봤는데 정확도가 떨어져 만족할 수 없었습니다. 문제를 해결하려고 배우면서 시작한게 지금까지 왔어요."

2018년 개발을 착수한 뒤로도 2년의 시간이 소요됐다. 우여곡절이 많아 도중 그만둬야겠다는 고민에 빠질 정도로 위기가 찾아오기도 했다.

"당시 약사들의 피드백을 받았을 때에 하나라도 틀리면 사용하지 않겠다는 피드백이 많았습니다. 제가 생각했던 목표치보다 더 높은 정확도가 필요하다는 걸 느꼈죠. 개발자와 7~8개월 정도 몰두를 했을 때인데 그만둬야 하나 결정을 해야 할 순간이 찾아 왔었습니다."

하지만 이후로도 1년 5개월 가량 개발을 이어온 박 약사는 마침내 99.9%에 근접한 정확도를 달성할 수 있었다.

"단순히 보자면 앱에는 약의 개수를 세는 기능과 기록이 되는 기능이 탑재됐습니다. 따로 환자에게 나가는 약을 카운팅할 때나 반품약 개수 검수, 향정재고 조사에 활용할 수 있죠. 정기적으로 전체 약을 카운팅하는 문전약국에서도 사용 가능합니다. 사용하는 사람들이 느끼기에 직관적이고 단순화하기 위해서 노력을 많이 했어요."

메디스카운트 앱은 약사 커뮤니티와 단체카톡방 등으로 입소문이 나면서, 시작과 동시에 호평들이 쏟아지고 있다.

약국 업무 부담을 줄여주고, 앱의 사용 편의성이 높다는 평가들이 많다. 또한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박 약사는 개발자와 또다른 약사 1명이 함께 하고 있고, 서버 유지 비용도 들어가지만 현재로선 더 많은 약사들이 사용하며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힘을 쏟는다는 계획이다.

"당분간은 계속 무료 서비스를 유지할 생각입니다. 시간과 자원이 허락하는 한 여러 사람에게 좋은 평가를 받는 걸 최우선 목표로 하고 있어요. 나중엔 서버 증설을 하려면 딥러닝 서버설계사가 들어와야 하는데, 그때엔 비용적인 문제에 봉착할 수도 있습니다. 언젠가는 구독서비스를 할 수 있는데, 그렇다고 하더라도 부담되지 않는 비용이 될 겁니다."

현재도 앱 서비스 중 찍어놓은 사진의 알약개수를 합산하는 기능인 ‘멀티모드’는 3달러를 내고 사용해야 한다. 하지만 기본적인 기능들은 모두 무료로 제공중이다.

박 약사는 피드백을 받아 앱의 기능들을 보완하고, 향후엔 미국 등의 세계시장에도 도전해보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반알 약에 대한 검수도 가능하지만, 사이즈가 작은 경우 정확도가 완벽하진 않습니다. 조만간 이 점을 보완할 예정입니다. 또 아직 호환이 되지 않는 핸드폰 기종들이 있는데, 모든 핸드폰이 사용 가능하도록 점차 넓혀갈 계획이예요."

"전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 시장에 진출할 생각이예요. 미국은 약사의 카운팅 업무가 훨씬 많아서 수요가 높고, 최근엔 본인이 가진 약의 숫자를 확인하려는 미국 환자들의 피드백도 있었습니다. 앱이 아직 애플로부터 심사를 받고 있는데 통과가 된다고 하면, 이후에 해외에도 더 적극적으로 알리고 싶습니다."